생활/문화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매출원가율 하락에도 제품가격 올렸다
기사입력  2017/06/12 [11:22] 최종편집    뷰티뉴스
 ©뷰티뉴스

 

식음료업체들이 매출원가율 하락에도 불구하고 제품가격을 올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1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부터 올 5월까지 제품가격을 올린 주요 식품업체 10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8개 업체의 매출원가율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원가율은 총매출 가운데 제품의 매입원가 혹은 제조원가가 차지하는 비중으로, 하락한다는 것은 기업의 부담이 그만큼 줄어든다는 의미다.

 

결국 이들 8개 업체는 원가 부담이 상대적으로 떨어졌음에도 가격을 올린 셈이다.

 

업체별로는 농심의 경우 작년 말 기준 매출원가율이 67.8%로 1년 전에 비해 1.4%포인트 떨어졌으며, 삼양식품도 74.4%로 1년 만에 1.0%포인트 하락했다. 그러나 두 업체는 지난해 12월과 올 5월에 라면 가격을 각각 5.5% 인상했다.

 

오비맥주와 하이트진로, 코카콜라음료, 롯데칠성 음료 등도 같은 기간 매출원가율이 0.6~1.4%포인트 하락했으나 맥주, 탄산음료의 가격을 최대 7.5% 올렸다.

 

최근 잇단 치킨값 '기습 인상'으로 논란이 된 BBQ도 매출원가율이 63.3%에서 62.8%로 떨어졌으나 가격 인상으로 '치킨 2만원 시대'를 열었고, CJ 푸드빌도 매출원가율 하락에도 빙수류 값을 올렸다.

 

뷰티뉴스 인터넷팀







ⓒ b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9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