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제유가가 큰 폭으로 내렸다.
기사입력  2017/08/30 [11:13] 최종편집    뷰티뉴스
  © 뷰티뉴스

 

국제유가가 큰 폭으로 내렸다.

 

오늘 뉴욕상품거래소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10월 인도분은 직전 거래일보다 2.7%, 1달 30센트 내린 배럴당 46달러 57센트에 거래를 마쳤다.

 

허리케인 '하비'의 여파로 일부 정유시설이 폐쇄됐고, 이로 인해 정유사들의 원유 수요가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반영된 결과다.

 

하비의 영향으로 발레로 에너지, 플린트 힐스 리소스, 시트코 등 주요 정유사들은 텍사스주 코퍼스크리스티 인근의 공장들을 잠정 폐쇄했다.

 

반면 정유시설의 생산이 차질을 빚을 것이라는 전망으로 휘발유 가격은 급등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휘발유 선물가는 1갤런에 1달러 71.35센트로 2년 만에 최고수준을 기록했다. 장중 한때 7%까지 급등한 1달러 77.99센트를 기록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정유공장 폐쇄 조치로 인해 최소 10% 이상 생산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미 달러화가 약세를 보이면서 국제금값은 1주일 만의 최고치까지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값은 전 거래일보다 1온스에 1.3% 오른 1,315달러 30센트를 기록했다.

 

뷰티뉴스 인터넷팀







ⓒ b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9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