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계부채가 1,400조, 다중채무자와 저신용·저소득층 위기
기사입력  2017/09/22 [10:09] 최종편집    뷰티뉴스
  © 뷰티뉴스


우리나라 가구의 가계부채가 1,400조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21일 금융통화위원회 금융안정회의 직후 발표한 '금융안정상황'에 따르면 취약차주의 부채가 지난 6월 말 현재 80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취약차주 대출 규모는 전체 가계대출의 6.1% 수준으로 작년 말보다 1조9000억원 늘었다. 대출액을 보면 2014년 말 74조원에서 2015년 말 73조5000억원으로 잠시 주춤한 이후, 2017년 말에는 78조5000억원으로 1년 사이 5조원 불었다.

 

구체적으로는 다중채무자이면서 저신용자인 차주의 대출액이 50조6000억원으로 나타났다. 다중채무가 있는 저소득자의 대출액은 42조2000억원으로 올해 상반기 2조1000억원 증가했다. 다중채무자와 저신용·저소득에 모두 해당하는 차주의 대출액은 12조4000억원이었다.

 

취약차주들은 은행 문턱이 높아 금리가 상대적으로 높은 비은행금융기관을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취약차주 대출에서 비은행 비중은 67.3%로 은행(32.7%)의 2.1배 수준이다. 비은행금융기관별 가계대출 비중을 보면 상호금융이 27.2%로 가장 높았다.여신전문금융회사(15.1%), 대부업(10.2%), 저축은행(8.2%), 보험사(5.0%) 등이 뒤를 따랐다.

 

전체 가계 부채 역시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뷰티뉴스 인터넷팀









ⓒ b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0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