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담뱃세 인상으로 담배회사 수익만 늘려
기사입력  2017/10/11 [12:08] 최종편집    뷰티뉴스
  © 뷰티뉴스


 2015년부터 시행되고 있는 담뱃세 인상이 담배회사들의 배만 불리는 정책으로 변질 된 것으로 조사되었다.

 

1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담배회사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KT&G, 필립모리스, 브리티쉬아메리칸토바코(BAT) 등 점유율 상위 3개사는 담뱃값 인상 이후에도 안정적인 흑자를 유지했다.

 

2015년 세금 인상으로 담배 판매량은 2014년 43억6천만갑에서 2015년 33억3천만갑으로 급감했다가 지난해 36억6천만갑으로 다시 증가했다.

 

점유율 1위 업체인 KT&G의 지난해 매출액은 2조9천681억원으로 담뱃값 인상 전인 2014년(2조7천425억원) 대비 8.2%(2천256억원)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23.8%(2천505억원), 순이익은 45.6%(3천403억원) 급증했다.

 

BAT는 2014년 96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으나 지난해에는 137억원의 순이익을 올려 흑자전환했다.

 

필립모리스의 순이익은 2014년 1천432억원에서 지난해 1천597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으나 이는 지난해 2천817억원의 담배소비세 징수에 따른 것으로 실제 영업이익은 996억원에 달했다.

 

뷰티뉴스 인터넷팀









ⓒ b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0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