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론 머스크, '화성 식민지' 만들겠다.
기사입력  2018/03/12 [12:27] 최종편집    뷰티뉴스
  © 뷰티뉴스


머스크는 지난해 9월 오는 2022년까지 화성에 화물을 운반하겠다는 구상을 발표했고, 그 계획을 실현한 탐사선으로 차세대 우주선 'BFR'(Big Falcon Rocket)을 제시한 바 있다.

 

머스크에 따르면 BFR은 뉴욕에서 상하이를 30분 만에 주파하는 등 세계 어느 곳이든 1시간 이내 도달할 수 있다.

 

이러한 머스크의 계획이 현실화할 경우 화성 식민도시 건설 프로젝트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머스크는 화성탐사의 궁극적 목적은 화성에 식민지를 건설하는 것이라며 사회기반시설을 구축해 인간이 거주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런 구상 덕분에 '화성의 신(神) 황제'라는 별명도 얻었다.


머스크는 이날 자리에서도 화성을 식민지화하면 거대한 사업기회가 주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화성 식민지에는 제철소부터 피자집까지 다양한 시설이 필요한 만큼 커다란 사업적 기회를 잡을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주위의 과도한 기대를 의식한 듯 "알다시피 내 일정은 가끔…"이라며 주저하기도 했다고 CNBC는 전했다.

 

머스크는 "사람들은 내 계획이 매우 낙관적이라고 말하지만 나는 이를 어느 조정 재조정할 뿐이다"라고 설명했다.

 

뷰티뉴스 인터넷팀

 

 

 







ⓒ b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9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