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직장인 45%, 코로나19에 소비 줄었다
기사입력  2020/03/31 [10:56] 최종편집    뷰티뉴스
   © 뷰티뉴스


 

장기불황에 코로나19 확산 여파까지 겹치면서 직장인들의 지갑이 얇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 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직장인 263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에 따른 소비패턴의 변화’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5%가 ‘코로나19 확산 이후 소비가 줄었다’고 답했다.

대체적으로 여성(42.8%)보다는 남성(49.1%)이 기혼 직장인(44%)보다는 미혼 직장인(46%)이 소비가 줄었다고 말했으며 연령이 높아질수록 소비를 줄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특히 50대 이상의 직장인은 49.8%가 소비를 줄였다고 답해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다.

이 외에도 ‘코로나19 확산 이후 소비가 늘었다’는 답변은 28.6%였으며 ‘변화가 없다’는 답변은 26.4%였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직장인들이 가장 지출을 많이 줄인 항목은 무엇일까?

과반수에 가까운 44.6%가 ‘술값 등 유흥비’를 1위로 꼽았다. 코로나19 발병 후 사회적 거리두기의 실천으로 퇴근 후 집으로 바로 귀가하는 생활패턴이 소비패턴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다음으로 ‘취미, 문화생활비(22.7%)’, ‘이/미용, 품의 유지 쇼핑비(11%)’, ‘점심값(7.8%)’, ‘기호식품(담배, 커피 등) 구입비(6.3%)’, ‘교통비(4.4%)’, ‘경조사비(3.3%)’가 뒤를 이었다.

반면 코로나19의 여파로 외출을 꺼리는 분위기 및 사람 간 접촉을 피하는 언텍트 소비가 확산되면서 음식 배달에 대한 지출과 마스크, 손 소독제 등 코로나19 예방 용품 소비는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지출 항목은 ‘배달 음식비(30.6%)’가 차지했으며 ‘마스크 및 손 소독제 등 예방 용품(29.6%)’이 근소한 차이로 2위에 올라 많은 이들이 코로나 예방에 대한 지출은 마다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부식비(16.4%)’, ‘생필품(9.9%)’, ‘외식비(7.1%)’, ‘의료 및 의약비(3.4%)’, ‘통신비(2.2%)’ 등의 소비가 늘었다는 의견도 있었다.

한편 직장인들에게 코로나19 확산 이후 소비 습관을 바꾸고 싶은 생각이 있는지에 대해 묻자 응답자의 80%가 ‘바꿀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코로나19로 소비 습관을 바꿀 의향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중 가장 많은 39.7%는 ‘소비를 하더라도 계획적으로 할 것이다’고 답했으며 ‘소비를 줄이고 저축을 늘릴 것이다(32.4%)’, ‘꼭 필요한 소비 외에는 하지 않을 것이다(20.9%)’가 그 뒤를 이으며 코로나19의 빠른 확산으로 불안과 공포가 커지면서 급격하게 위축된 소비심리를 대변하고 있었다.

이외에도 ‘나에 대한 투자는 아끼지 않을 것이다(6.2%)’, ‘쓰고 싶은 대로 쓸 것이다(0.9%)’의 의견도 있었다.

 

뷰티뉴스 인터넷팀





ⓒ b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