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북랩, 비운의 죽음을 맞이한 뮤지션들의 삶과 음악 재조명한 ‘음악잡수다 1’ 출간
기사입력  2020/06/16 [18:23] 최종편집    뷰티뉴스
  © 뷰티뉴스


 

천수를 누리지 못한 채 돌연한 죽음으로 세계에 충격을 던진 비운의 음악가 25인의 삶과 음악 세계를 재조명한 책이 출간됐다.

북랩은 마이클 잭슨, 에이미 와인하우스, 존 레논 등 음악적으로는 큰 자취를 남겼으나 안타까운 사연으로 생을 마감한 뮤지션들의 삶과 음악을 집대성한 ‘음악잡수다 1’을 펴냈다.

이 책의 저자는 5년간 팟캐스트 ‘음악잡수다’를 진행한 음악인 김수영 씨. 그는 방송을 진행하는 동안 이른 나이에 세상을 떠난 음악인이 많다는 사실에 흥미가 생겨 취재를 시작했다. 이들은 활동한 분야와 시대는 각각 다르지만, 이들의 죽음으로 인해 전 세계 대중이 큰 슬픔에 빠졌다는 공통점이 있다. 아내에게 살해당했다는 소문이 떠도는 커트 코베인, 아버지가 쏜 총에 맞고 사망한 마빈 게이 등 죽음에 얽힌 사연도 다양하다. 저자는 이들을 동명의 팟캐스트 프로그램에서 두 차례에 걸쳐 소개했고 이 책은 거기에 몇 명의 인물을 추가하고 이야기에 정확성을 더하는 등 살을 붙여 엮은 것이다.

이 책은 크게 두 개의 주제로 구성된다. 1장에서는 팝 음악의 전설로 남은 비운의 뮤지션들을 다룬다. 우선 이 주제를 다루게 된 계기인 ‘27 클럽’을 소개한다. 27 클럽은 27세에 생을 마감한 이들을 가리키는 말로 블루스 음악의 전설인 로버트 존슨과 록 밴드 롤링스톤스의 창시자 브라이언 존스가 대표적이다. 그 외에도 영화 같은 총격 사건의 주인공이자 동·서부 힙합의 대표 주자였던 래퍼 투팍과 비기, 죽음을 둘러싸고 무성한 소문을 만들어 낸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 등 팝 스타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2장에서는 클래식 음악의 전설로 남은 비운의 뮤지션들을 다룬다. 레퀴엠을 완성하지 못한 채 35세의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난 모차르트, 천재 음악가였으나 사인 불명으로 최후를 맞은 베토벤, 매독으로 건강이 크게 악화하여 결국 사망에 이른 슈베르트 등을 소개한다.

이 책은 죽음에 얽힌 이야기와 의혹을 그들의 음악과 연결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영국 소울 음악의 기대주였던 에이미 와인하우스는 급성 알코올 중독으로 사망했는데 2006년에 발표한 ‘Rehab’이라는 노래에는 중독과 재활로 힘들어하던 그녀의 이야기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래퍼 투팍 역시 1998년에 발표한 ‘Hit 'Em Up’이라는 곡에서 비기를 향해 비방을 서슴지 않았고 이는 비기와의 세력 다툼으로 총격을 받아 사망했다는 의혹에 더욱 힘을 실어 주었다. 저자는 이와 같은 배경 지식을 접하고 음악을 들었을 때 더욱 다채로운 감상이 가능하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이들의 죽음이 단지 이야깃거리로 소비하는 것이 아닌 그들의 삶과 인간적 면모를 바라봄으로써 그들의 음악을 다시 듣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저자 김수영 씨는 실용음악을 전공했으며 2015년부터 5년 넘게 음악 팟캐스트 ‘음악잡수다’를 진행하고 있다. ‘스위니(Sweeney)’라는 활동명으로 세 곡의 개인 싱글을 발표한 바 있다.

 

뷰티뉴스 인터넷팀





ⓒ b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