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북랩, 2만5000년전 은하계의 운명을 건 대전쟁 그린 ‘은하계 최후의 전쟁’ 출간
기사입력  2020/06/19 [16:55] 최종편집    뷰티뉴스
   © 뷰티뉴스


 

북랩이 최근 과학기술이 고도로 발달한 2만50000년전 우주에서 벌어진 거대한 두 집단의 전쟁을 다룬 ‘은하계 최후의 전쟁’을 포함, 총 네 편의 SF 소설을 담은 건축사 정성규의 소설집 ‘은하계 최후의 전쟁’을 출간했다.

‘은하계 최후의 전쟁’은 인류의 문명이 태동하기 전 고도로 발달된 과학 문명을 가지고 있던 은하 제국과 은하연맹이 은하계의 미래를 걸고 처절한 전투를 벌였다는 내용의 SF 소설이다.

이 소설집은 무기화된 양자학과 전자력 기술, 인간과 기계의 우정, 오랫동안 지구를 관찰한 인공지능 로봇 등을 소재로 삼아 SF의 본령인 상상력의 세계를 펼치고 있다는 점 외에도 현직 건축사가 언젠가 SF 소설을 쓰겠다는 어린 시절의 약속을 스스로 지킨 작품이란 점에서 주목을 끌고 있다.

작가 정성규는 ‘은하계 최후의 전쟁’에서 과학기술이 발달한 근간에 있는 인류애가 사라지면 어떻게 되는지를 거대한 스케일의 우주전을 통해 보여준다. 삶의 편리함을 위해 연구되었던 양자학과 전자력 기술 등이 무기로 활용되면 어떠한 결과를 낳고 어떤 파멸을 가져오는지, 그 기술을 올바르게 사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부딪히는 두 거대 집단의 이념과 전쟁 과정을 통해 묘사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학교에서 진도를 따라잡지 못하는 친구를 돕기 위해 인간의 기억에 대해 연구하며 완벽한 기억력을 구현하기 위해 자신의 목숨까지 건 연구자의 행적을 그린 ‘영원한 기억을 찾아서’는 인류가 기술을 발달시키는 근원적인 이유를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그 밖에도 3500년 동안 지구를 관찰한 인공지능 로봇인 ‘에모’와 지구인 C 박사의 종족을 초월한 우정을 보여준 ‘청동기의 비밀’, 종교적 상상력과 과학적 상상력을 조합해 열화 핵탄두로 인류를 심판하려는 절대자 하나님과 그 명령을 실행하기 거부한 예수의 인류애를 그린 ‘예수의 비밀’을 통해 기술은 인간을 해하는 것이 아닌 인간을 살리고 번영하기 위한 것임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있다.

저자 정성규는 미국 조지 워싱턴 대학 행정경영대학원에서 도시설계과정을 연수하고 동아대학에서 건축공학 박사학위를 취득해 건축사(Architect)로 활동하고 있다.

건축사로서 행동하며 미학을 갈고 닦은 그는 중국 고미술에 관심을 쏟고, 2018년에 중국 상(商)나라와 주(周)나라 시기의 청동기를 미학적으로 해석한 ‘중국 청동기의 미학’을 출간하는 등 다양한 방면에서 능력을 발휘하고 있다.

 

뷰티뉴스 인터넷팀





ⓒ b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