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립해양생물자원관 직원, 난치성 혈액질환 환자에게 조혈모세포 기증
기사입력  2020/08/21 [16:19] 최종편집    뷰티뉴스
   © 뷰티뉴스


 

국립해양생물자원관 직원이 최근 난치성 혈액질환 환자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해 눈길을 끈다.

국립해양생물자원관(관장 황선도)은 국가해양생명자원센터에 근무하는 최종익 전임행정원이 서울 소재 모 병원에서 난치성 혈액질환으로 투병 중인 생면부지의 환자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고 밝혔다.

최종익 전임행정원은 2011년 조혈모세포 기증희망자 등록 캠페인을 통해 조혈모세포 기증 등록을 알게 됐다. 조혈모세포 기증자로 등록한지 10여년만인 5월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로부터 조직적합성항원(Human Lymphocyte Antigen, HLA)이 일치하는 환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고 기증을 진행했다.

흔히 골수이식으로 알려진 조혈모세포 이식은 병든 조혈모세포를 모두 소멸시키고 건강한 조혈모세포를 이식해 병을 완치시키는 방법이다. 혈액암, 백혈병 및 재생불량성빈혈과 같은 난치성 혈액질환을 앓는 환자의 치료를 위해 진행된다.

과거에는 면역거부반응을 없애기 위해 혈연관계에서 주로 시행했으나 면역이식학의 발전으로 조혈모세포 유전자형이 일치하는 타인 간 조혈모세포 이식도 가능하게 됐다.

다만 타인 간의 조직적합성항원이 일치할 확률은 2만 분의 1 정도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활발한 조혈모세포 이식 기증 참여가 많은 목숨을 살릴 기회일 수 있다.

최종익 전임행정원은 이번 기증을 통해 “기증자의 수고는 잠깐이지만 수혜자에게는 희망을 줄 수 있는 일이기 때문에 흔쾌히 기증 의사를 밝혔다”며 “얼른 쾌유해 건강을 되찾길 기원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뷰티뉴스 인터넷팀





ⓒ b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